2018
DOI: 10.20539/deadong.2018.82.03
View full text
|
|
Share
Jin-Kyong Kim1, 동아대학교 인문과학대학 철학생명의료윤리학과 부교수